default_setNet1_2

'한센인의 어머니' 강칼라 수녀 정착 50주년

기사승인 2019.06.10  11:05:38

공유
default_news_ad1

- 천주교 전주교구, 8일 고창 호암마을서 기념행사

   

‘고창 한센인의 어머니’ 강칼라 수녀의 사랑나눔의 삶 50주년 축하 행사 8일 전북 고창군 호암마을에서 열렸다.  강칼라 수녀가 감사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고창 한센인의 어머니’ 강칼라 수녀의 사랑나눔의 삶 50주년 축하 행사 8일 전북 고창군 호암마을에서 열렸다.     

호암마을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천주교 전주교구 김선태 주교의 주례로 강칼라 수녀(76·Tallone Lidia)의 한국 정착 50년 축하행사가 기념미사와 수녀님과의 대화, 퓨전 국악 공연 등이 다채롭게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유기상 고창군수, 조규철 군의장, 김승환 전북 도교육감, 문규현 신부를 비롯해 천주교 신자, 지역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탈리아 출신인 강칼라 수녀는 1962년 작은자매관상선교회에 입회해 1968년 한국에 파견됐다. 

이후 50년 넘게 한센인 정착촌인 고창 호암마을에 머물면서, 한센인들의 마음을 사랑으로 보듬어왔다. 또 노숙자와 윤락여성 등 소외되고 가난한 이들과도 함께해 ‘푸른 눈의 천사’로 불려왔다.
 

   
고창 한센인의 어머니’ 강칼라 수녀의 사랑나눔의 삶 50주년 축하 행사 8일 전북 고창군 호암마을에서 열렸다. /

강칼라 수녀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로부터 2016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지난해엔 삼성그룹의 호암상 사회봉사상을 받기도 했다.   

강칼라 수녀는 요즘 마을 주민들과 함께 공동체 사업으로 도자기 만드는 일을 하면서 마을을 체험 장소로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 또 국회에서 ‘호암마을 도자기’ 전시회를 열어 어르신들이 대부분인 지역 공동체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새로운 나눔행사를 실천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수녀님의 숭고한 뜻을 이어 고창에서 나눔과 봉사, 기부천국 만들기에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강칼라 수녀는 “호암마을 주민들을 가족이라고 생각하면서 이곳에서 삶의 기쁨을 얻고 행복을 나누는 삶을 살아왔다”며 “함께 걸어온 이 길을 남은 여생도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나눔을 실천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