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출장 도중 쓰러진 군산시청 직원…'공무상 요양' 승인

기사승인 2019.06.14  13:21:26

공유
default_news_ad1
   


공무상 출장 중 쓰러진 공무원이 인사혁신처로부터 공무상 요양 승인을 받았다.

전북 군산시에 따르면 올 1월 항만해양과(당시 해양수산과)에서 어촌계발 업무 등을 수행하던 오모 계장(52)이 공무상 출장 중 쓰러졌다.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급성뇌경색 진단을 받았다.

이후 군산시는 인사혁신처에 공무상 요양 승인 신청을 했으나 '급성뇌경색'과 평소 고혈압과 당뇨를 앓아 약을 복용하던 병력을 상관지어 일반 질병으로 판단해 공상 인정이 어려울 것 같다는 답을 받았다.

이에 공무원노조는 조합원들의 뜻을 모아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잘못된 판단에 대해 공무상 사고로 재판단해 줄 것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를 통해 14일 공무상 요양 승인 통보를 받아냈다.

군산시 공무원노조 관계는 "특수한 근무환경에 대한 이해와 개선 방안이 마련돼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조합원들이 당하는 부당한 처우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최우선 과제로 함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 계장은 현재 군산의 한 병원에서 재활 치료 중이다. /

전북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