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 베일 벗다’

기사승인 2019.07.11  16:07:00

공유
default_news_ad1

- 프로그램 공개... 10월 2∼6일 6개분야 130여회 공연

   
11일 전북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 발표회’에서 전북영산작법보존회가 불교음악을 선보이고 있다.(전주세계소리축제 제공)2019.7.11 /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이 11일 베일을 벗었다.

 전통음악으로 무장해 관람객을 맞이한다.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회는 11일 전북 전주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소리축제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바람, 소리(Wish on the wind)’ 슬로건을 내건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전통음악에 초점을 두고 6개 분야 130여 회의 공연으로 편성됐다. 관악기를 집중 조명하는 굵직한 기획으로 인류의 바람(Wish)을 바람(Wind)이 만들어 낸 소리에 담아내겠다는 포부다. 

개막공연은 ‘바람,소리’로 소리축제 국내외 출연진을 모두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다.

세계 관악기 명인 등 무대에 오른 출연진 면면을 확인할 수 있으며 동서양을 오가는 독주, 협주 등이 어우러진 무대를 선보인다. 

폐막공연은 ‘락&시나위’다. 대중적인 락과 한국 전통음악을 엮은 무대로 소리축제와 프로젝트를 함께 한 젊은 뮤지션들이 장르를 파괴하는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가장 눈에 띄는 프로그램은 ‘판소리 다섯 바탕’이다. 소리축제의 간판 공연인 '판소리다섯바탕'은 개막 이튿날부터 한국소리문화전당 모악당에서 열린다.

우리나라 최고 판소리 명창들과 그의 제자들이 함께 꾸미는 구성진 우리 가락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김명신·정상희 명창의 ‘춘향가’, 조통달·유태평양 명창의 ‘흥보가’ 등 스승과 제자가 한 무대에서 입을 맞추는 특별한 무대가 마련됐다.  

국악계에서 핫한 이성현, 김율희, 정윤형 등 젊은 소리꾼들의 무대도 한국소리문화전당 인근 편백나무 숲에서 만나볼 수 있다. 

   
 

11일 전북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 프로그램 발표회’에서 박재천 집행위원장이 올해 준비한 축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전주세계소리축제 제공)2019.7.11 /


소리축제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산조의 밤’은 관악의 대가들이 출연한다. 

대금의 원장현 명인, 소리 유지숙·장문희 명창, 고수로는 김규형 명인이 관객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기획공연으로 준비된 ‘종교음악’도 빼놓을 수 없는 백미다. 전북영산작법보존회, 조지아의 이베리 콰이어 등 불교와 기독교의 철학적 메시지를 음악에 담아 전달한다.

해외초청 공연도 눈여겨 볼만하다. 티베트 명상음악의 대가 ‘나왕 케촉’, 뉴질랜드 마오리족 뮤지션으로 구성된 ‘모던 마오리 콰르텟’, 재기 발랄한 무대를 선보일 ‘임페리얼 키키리스탄’ 등 세계 각국의 뮤지션이 무대에 오른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전통음악에 대한 오마주가 이번 축제의 방향이자 정체성”이라며 “세계로 한 걸음 더 다가선 한국 전통 음악의 위상을 축제에서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올해 18회를 맞는 전주세계소리축제는 10월2일부터 닷새간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북 14개 시·군 일원에서 열린다. /  김미영 기자
 

강찬구 기자 phil62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