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 자원봉사 ‘나눔천사’ 몽골 비오콤비나트서 해외봉사

기사승인 2019.07.23  15:35:41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전주시가 나눔천사 봉사팀을 구성해 해외봉사활동에 나섰다.

23일 이·미용봉사단과 뷰티플러스 봉사단, 한국기자협회 전북지부 소속 기자 등 19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자 모임 ‘나눔천사’가 오는 28일까지 몽골 비오콤비나트 지역에서 해외봉사활동을  위해 출국했다.

나눔천사는 전주시자원봉사센터가 해외봉사를 위해 매년 자원봉사자를 모집해 파견하는 자원봉사활동 모임이다.

올해는 주민생활환경이 열악한 울란바토르 외곽 항올구에 위치한 비오콤비나트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이·미용봉사단과 뷰티플러스 봉사단, 한국기자협회 전북지부 소속 기자 등 19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자 모임 ‘나눔천사’가 23일 몽골 비오콤비나트 해외봉사활동을 위한 출국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전주시 제공)2019.7.23 /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설립 20주년과 전주·몽골 자원봉사교류 10주년을 맞아 역대 최대 규모의 인원이 재능봉사활동과 노력봉사활동, 해외기념사업, 장학금 전달 등 활동을 전개한다.

이들은 먼저 비오콤비나트 지역의 아동복지시설과 10번 학교에 찾아가 몽골 청소년들과 주민을 대상으로 △이·미용봉사 △페이스페인팅 △풍선아트 △과학교실 운영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심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이·미용 등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주민 시설 수리와 소외지역 담장 도색 등 노력봉사도 함께 펼친다.

해외기념사업으로 비오콤비나트 주민을 위한 전주형 버스승강장이 설치된다. 전주지역 탄소소재 기업인 유니온CT가 몽골 기후에 맞게 승강장과 탄소발열의자를 제작·설치해 기증한다.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이사들이 십시일반 모은 장학금을 몽골 대학생과 아동복지시설 청소년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나눔천사들은 또 전 세계적으로 중요 이슈가 되고 있는 환경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황의옥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은 “올해 센터 20주년을 맞아 역대 최대 규모의 나눔천사단이 몽골을 방문한다”면서 “다양하고 알찬 봉사와 작년부터 준비한 나눔 활동으로 ‘한국 속의 전주’를 몽골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