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례예술촌, 앙리 마티스 레플리카전

기사승인 2022.07.25  16:28:25

공유
default_news_ad1

야수파의 창시자로 색채의 거장으로 손꼽히는 앙리 마티스의 작품을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에서 만난다.

25일 완주군은 삼례문화예술촌에서 오는 29일부터 특별기획전시 ‘사계의 향연展’ 앙리 마티스 레플리카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야수파의 창시자로 색채의 거장으로 손꼽히는 앙리 마티스의 작품을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에서 만난다.

2022년 사계의 향연展 세 번째 시리즈로 여는 앙리 마티스는 파블로 피카소와 더불어 20세기를 대표하는 화가다. 태양을 품은 화가란 명칭답게 상식을 뒤흔든 다양하고 강렬한 색채의 활용으로 야수파의 창시자이자 종이를 오려 붙인 예술 ‘컷아웃(Cut-out)’의 시작을 알렸다.

앙리 마티스의 대표작인 ▲모자 쓴 여인 ▲꿈 ▲붉은 색의 조화 등 회화작품과 ▲푸른 누드 ▲이카루스 ▲폴리네시아의 하늘과 바다 등 컷아웃 기법의 작품을 비롯해 드로잉, 판화 등 앙리 마티스의 화실 속에서 탄생한 그림들을 스토리텔링과 함께 레플리카로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직접 앙리 마티스가 되어 컷아웃(cutout) 그림을 만들어보고 드로잉 체험 및 전시와 연계한 음악회, 공연 등 보고 듣고 느끼는 체험형 전시회로 관람객들을 찾아 갈 예정이다.

앙리 마티스 레플리카 전시는 9월 25일까지 삼례문화예술촌 제1전시관에서 관람 할 수 있다.

지난 2013년 개관 이후 삼례문화예술촌은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 클래식 명화, 지역작가공모전시, 완주마을공동체 공예품 전시관, 역사 전시관 등 대중과 지역문화를 아우르는 전시를 펼치고 있다.

현재 삼례문화예술촌 입장료는 무료이며, 앙리 마티스 레플리카 전시회 외에도 삼례문화예술촌 제3전시관에서 지역작가공모전시 네 번째 ‘STAY-머물다’ 권성수 작가의 조각展을 오는 9월 4일까지 만나 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삼례문화예술촌 홈페이지 및 전화 063-290-3862~3번으로 문의 가능하다. / 정진호 기자

전북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