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판각으로 완성한 천자문'...완판본문화관 2월까지

기사승인 2022.12.19  15:26:44

공유
default_news_ad1
   
제6회 전통 판각 회원展 ‘천 개의 글자를 담다. 천자문(千字文)’이 12월 17일 개관을 시작으로 2023년 2월 26일까지 완판본문화관에서 계속된다. 

제6회 전통 판각 회원展 ‘천 개의 글자를 담다. 천자문(千字文)’이 12월 17일 개관을 시작으로 2023년 2월 26일까지 완판본문화관에서 계속된다. 

이번 전시는 대장경문화학교의 전통 판각 강좌 회원인 시민 각수(刻手) 24명이 참여해, 『완판본 천자문(千字文)』 책판 32점을 선보이는 뜻깊은 전시다.

한자 교육을 위한 학습서인 『천자문』은 한자를 접할 때 아이들이 가장 먼저 배우던 입문서이다. 사언고시(四言古詩) 250구(句)로 구성된 『천자문』은 한자 학습에만 국한된 실용 교육 서적이 아니라, 세상의 지혜를 함께 담은 인문 서적이다. 

『완판본 천자문』의 본문은 1916년 전주 다가서포에서 간행되었던 『주해천자문』 형태에 한자의 훈과 음을 현대어로 더하고 편집한 내용이다.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한자 학습용 교과서로 재편한 것이다. 여기에 책판의 형태를 갖추고 전통 판각 방식으로 천자문을 새겨, 조선시대 출판 방식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새로운 편집체제를 시도했다.  

이번 전시에는 판각이 완료된 책판을 전시해 시민 각수(刻手)의 각기 다른 판각 기량을 만날 수 있다. 출판문화 도시 전주의 시민들이 목판 인쇄 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과정을 담은 전시를 구성했다. 『완판본 천자문』 책판은 내년 교정 작업을 거쳐 전주 한지로 인쇄해 한자 학습용 교과서로 선보일 예정이다.

시민 각수로 참여한 회원은 “전통 판각의 맥을 이어가기 위해 목판 위에 천 개의 글자를 새긴 마음이 전해지기를 바란다.”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전시를 준비한 안준영 관장은 “전주의 출판문화는 과거의 문화유산으로만 남겨져 있지 않다. 오늘, 전주의 문화이자 일상의 풍경이다. 되새기고 기억할 만한 가치를 잇기 위한 시민 각수의 열정에 함께해 주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 강찬구기자

전북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