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임실 농산물 서울서 인기...추석 앞두고 서울 마케팅

기사승인 2023.09.15  16:08:59

공유
default_news_ad1
   
임실군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난 11일부터 22일까지 자매결연 및 교류 협력 도시인 서울시 강서구를 비롯한 서울지역 5곳에서 직거래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임실군 우수 농특산물이 서울권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임실군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난 11일부터 22일까지 자매결연 및 교류 협력 도시인 서울시 강서구를 비롯한 서울지역 5곳에서 직거래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직거래 행사를 통해 군은 청정지역 임실에서 생산한 우수 농특산물을 도시 소비자들을 상대로 판매 홍보하고, 임실N치즈축제를 적극 알리고 있다.

 지난 14일 열린 강서구 직거래장터에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많은 소비자들이 몰려, 일부 품목이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심 민 군수는 이날 강서구 직거래장터를 방문해 참여업체를 격려하고 임실군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직접 홍보하는 등 판촉 활동을 벌였다. 

 이성재 군의회 의장과 군의원, 이진산 농협군지부장 등도 동참해 임실 농특산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판매를 독려하는 데 큰 힘을 보탰다.

 직거래장터에서는 임실엔치즈클러스터, 임실축협 등 임실군 관내 15개 업체가 참여하여 치즈 등 유제품, 육류, 한과, 장류 등 90여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행사 기간에는 시중 가격보다 최대 20%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여 소비자들에게 추석 명절 선물과 장보기 부담을 크게 덜어주고 있다.

 군은 다양한 판로 확대로 농가의 소득 증대와 임실군 농특산물 이미지 향상에도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도 전국 도시지역 직거래장터에 10여 회 참여하여 1억5천만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심 민 군수는“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청정 임실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하게 준비했으니 많이들 사가시길 바란다”며“이번 행사를 통해 도시 소비자와 농촌 생산자가 상생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JB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