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완주 봉동 복지사각지대 발굴 전수 조사

기사승인 2023.09.18  16:19:06

공유
default_news_ad1
   
완주군 봉동읍이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완주군 봉동읍이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18일 봉동읍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으로 조회된 대상자 중 확인이 안된 위기가구에 대한 전수조사를 10월 13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중점 발굴 대상은 올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으로 4회에 걸쳐 조회된 단전, 단수, 통신비 체납 등 39종 위기가구 405명 중 상세주소 미등록 및 연락처가 부정확한 대상자 34명이다.

봉동읍은 재방문을 통해 생활실태, 복지욕구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봉동읍은 시스템으로 조회된 위기가구 371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복지상담을 추진해 대상자의 복지욕구와 위기 사유를 파악했으며 긴급지원,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공적지원을 83명에게 제공했다.

또한 공적지원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 207명에 대해서는 민간자원을 연계해 서비스를 제공하였고 이외에도 방문 및 유선 상담을 통해 추후 복지욕구 발생 시 찾아가는 복지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며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힘썼다.

봉동읍은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발굴된 위기가구는 긴급복지지원,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공적급여 서비스를 우선 지원하고 복합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는 가구에는 통합사례관리와 민간자원을 연계하여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한순철 봉동읍장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은 지역주민의 관심이 무엇보다 필요하며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이 있으면 행정복지센터로 연락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앞으로도 민관협력을 강화하여 지역사회 안전망을 촘촘하게 운영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JB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