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안교육청, 다문화가정 학생 18명 베트남 탐방

기사승인 2023.09.18  16:53:58

공유
default_news_ad1
   
진안교육지원청(교육장 김호경)과 진안군가족센터(센터장 박주철)에서는 9월 11일부터 9월 16일까지 진안군 다문화가정 학생 18명을 대상으로 부모 나라 베트남을 탐방하는 해외체험학습을 실시했다.

진안교육지원청(교육장 김호경)과 진안군가족센터(센터장 박주철)에서는 9월 11일부터 9월 16일까지 진안군 다문화가정 학생 18명을 대상으로 부모 나라 베트남을 탐방하는 해외체험학습을 실시했다.

이번 해외체험학습은 진안교육지원청과 진안군가족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하였으며, 부모님 중 한 분이 베트남을 모국으로 둔 초등학교 5학년~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체험학습에서 학생들은 부모 나라인 베트남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두 나라의 문화적 공통점과 차이점를 알고 배우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또한 체험 기간 중 베트남 현지 학교인‘리트엉기엣 고등학교’도 방문하여 학교 시설과 교실 공간을 둘러보면서 베트남 학교생활과 문화를 교류하며 특별하고 의미있는 체험을 했다.

특히 베트남 학생들의 K-pop 댄스 공연과 연극, 한국 학생들의 연만들기, 윷놀이 등 한국 전통 놀이 소개 및 활동을 통해 베트남 학생들과 친밀한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그 밖에도 첨파탑, 통일궁, 호치민 박물관 등 베트남의 유적들을 탐방하면서 베트남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모 나라를 찾은 한 학생은 “이곳에 와서 부모님을 더 잘 이해하게 됐다. 다음에 부모님과 함께 오고 싶다”는 소감을 이야기했고, 중도 입국한 또 다른 학생은 “나중에 베트남과 한국을 연결해주는 중요한 일을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진안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부모 나라에 대한 역사 문화 체험활동과 현지 학생들과의 교류를 통해 다문화가정 학생으로서의 자존감 향상과 함께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리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부모나라 체험학습을 해마다 개최하여 다문화 학생들의 정체성 확립과 글로벌 인재 성장의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JB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