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형 택시호출앱 '전주사랑콜' 50% 점유 '눈 앞'

기사승인 2024.02.16  15:29:52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가 출시 이후 전주시민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전주형 택시호출앱의 점유율을 전체 호출건수의 절반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서비스 개선에 집중하기로 했다.

시는 전주사랑콜의 가입 차량이 초기 1800대에서 현재 2300여 대로 증가하며 시민들의 택시 이용 수요에 부응하고, 호출 건수도 출시 첫 주 3800여 건에서 지난주 5400여 건으로 42% 증가하는 등 이용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전주시가 출시 이후 전주시민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전주형 택시호출앱의 점유율을 전체 호출건수의 절반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서비스 개선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는 경기 불황과 학생들의 겨울방학 등 택시 수요가 급감한 현실을 고려하면 양호한 성적이라는 것이 택시업계의 설명이다.

전주사랑콜 이용자들이 꼽은 장점은 배차가 빠르다는 것이다. 빠른 배차는 전주사랑콜에 가입한 택시가 늘면서 충분한 택시공급량을 확보한 데다, 서비스 요금에 따라 호출 배정을 구분하는 기존 대형플랫폼과는 달리 동일한 서비스로 모든 차량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해 손님과 가장 가까운 거리의 차량을 배차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주사랑콜에는 목적지를 지정하지 않고도 현재 내 위치로 차량을 호출할 수 있는 기존 플랫폼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특별한 기능도 있다. 이는 일부 기사들이 손님의 목적지를 보고 골라서 호출을 받는 폐해를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대시민 서비스를 위해 전주사랑콜운영위와 전주시와의 협의를 거쳐 결정된 사항이다.

또한 전주사랑상품권의 10% 캐시백 혜택 제공도 전주사랑콜의 장점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용객은 앱에 전주사랑상품권을 미리 등록해 편리하게 결제하고, 캐시백 혜택도 챙길 수 있다.

이외에도 전주사랑콜은 기존 대형플랫폼과 달리 앱뿐만 아니라 전화(063-223-1114)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남녀노소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전주사랑콜이 순조롭게 시장에 안착한 만큼, 하루 호출 건수를 오는 6월까지 1만 건, 연내 1만5000건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서비스 품질 향상을 꾀하고 다양한 이벤트도 펼칠 계획이다.

하루 호출 건수 1만5000건은 전주시 전체 하루 호출 건수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치로, 시는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는 물론,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과 기사 모두에게 안정적이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점검하고 개선해 나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는 전주사랑콜 이용 활성화를 위해 현재 호출앱에 자동결제 카드를 최초 등록할 경우 3000원의 요금 할인 쿠폰을 지급하고 있으며, 향후 다양한 이벤트 및 홍보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또 전주사랑콜의 이용 만족도 향상 및 친절 서비스 제공을 위해 ‘기사 평가하기’ 기능 등을 준비하고 있다.

심규문 전주시 대중교통본부장은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시스템 개선을 통해 편의성 높여가겠다”면서 “택시와 시민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전주사랑콜에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강찬구 기자

JB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