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객리단길 등 전북관광지 41곳서 와이파이 '팡팡'

기사승인 2019.06.14  16:28:56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체부 '무료 와이파이' 지원 공모사업 선정

   


전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구축지원 공모사업’에 도내 관광지 41곳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스마트 관광환경이 부족한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관광객 수와 인지도, 중복투자 여부 등을 판단해 무선 와이파이 구축비의 52%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전북도는 전주 객리단길과 군산 은파유원지 등 관광지 41개소에 총사업비 6억4800만원을 투입해 11월까지 통신케이블 포설 및 무선 AP를 설치해 12월부터는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전북도는 올해 사업공모를 위해 14개 시·군과 협의해 대상지를 선정해 지난 4월 한국관광공사에 응모했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최근에는 관광지마다 무료로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것이 보편화되고 있다”며 “우리 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성을 높여 지역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공공 와이파이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정진호 기자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