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읍 서남권 생활자원센터 연간 5억원 예산 절감

기사승인 2024.01.16  14:56:23

공유
default_news_ad1
   
정읍시가 서남권 광역 생활자원센터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면서 연간 약 5억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읍시가 서남권 광역 생활자원센터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면서 연간 약 5억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서남권 광역 생활자원 회수센터에서는 정읍·고창·부안 일대의 재활용품을 수집해 선별·운반·처리 시스템을 통해 폐기물을 관리하고 있다.

재활용쓰레기를 선별하고 나면 매립잔재물(1일 2.5톤)과 소각잔재물(1일 10.3톤)이 발생한다. 매립잔재물은 광역매립장 2공구에 매립하고 있어 처리비용이 발생하지 않으나, 소각잔재물은 하루 180만원의 소각비용을 지불해 위탁처리 했었다.

시는 소각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결과 소각잔재물은 리싸이클(재활용)이 가능하다는 것을 착안, 소각하지 않고 무상으로 운반·처리하는 시스템으로 바꿨다. 이에 따라 연간 4억 9000만원, 5년간 약 24억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학수 시장은 “서남권 광역 생활자원 회수센터의 효율적인 재활용품 관리 계획은 예산절감 효과 뿐만 아니라 환경을 지킬 수 있는 좋은 사례”라면서 “앞으로도 환경 친화적인 재활용품 처리 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JB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