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완주 한우 2025년까지 7000두 감축키로

기사승인 2023.03.16  15:39:57

공유
default_news_ad1

완주군이 2025년까지 관내 한우 7000두를 감축하기로 했다.

완주군은 16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유희태 완주군수, 박민희 축산물품질평가원 전북지원장, 윤현상 한국종축개량협회 전북지역본부장, 김창수 전주김제완주축협장, 유용준 한우협회 완주군지부장 등 총 5개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우 수급안정체계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완주군이 2025년까지 관내 한우 7000두를 감축하기로 했다.

완주군은 한우 공급 증가로 인한 한우가격의 하락 등 농가피해를 막기 위해 △농가자율감축 △감축정책도입 △소비촉진 △우분 적정처리 기반 마련 △생산비 절감 △자조금 지원 △교육 홍보 등 7대 핵심 분야 한우수급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이번 협약으로 수급안정체계를 구축해 사육 수 감축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한우의 수급 및 가격 안정 도모 등을 위해 각 기관·단체별 역할을 정하고 상호간 협업하기로 약속했다. 

먼저 완주군은 암소 감축사업 지원, 한우 품질개선, 고향사랑기부제 한우고기 답례, 소비촉진 등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종축개량협회는 농가별 우수·도태 개체 정보를 제공해 혈통관리를 지원하고, 축산물품질평가원은 한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저능력 암소 도태와 고급육 생산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전주김제완주축협은 한우정육 및 부산물 할인판매를 통한 소비촉진을 유도하고 농협중앙회 및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연계한 다양한 감축사업을 추진한다.

한우협회 완주군지부에서는 암소 자율감축 서명 운동과 교육·캠페인을 통해 농가 자율 감축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한우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는 만큼 군과 유관기관, 축산단체가 성공적 추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자”며 “완주군은 원활한 상호 협력을 위해 적극 지원하고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한우산업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정진호 기자

전북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