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완주 귀농귀촌 적지... 체험 만족도 최고

기사승인 2023.05.25  15:20:55

공유
default_news_ad1
   
도농복합도시 완주군의 귀농귀촌 프로그램이 인근 대도시 주민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퇴직 후 어떻게 귀농귀촌을 할까 고민이 많았는데, 방향을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

‘완주에서 살아보기 챌린지’에 참여했던 A씨는 매우 흡족한 표정이었다. 시골에서 살고 싶어 귀농을 검토 중인 그는 향후 3년 이내에 강행하려던 당초 계획을 1년 이상 앞당기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도농복합도시 완주군의 귀농귀촌 프로그램이 인근 대도시 주민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25일 완주군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3일간 완주군과 전주시의 상생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전주시 ‘50+세대(인생 후반기)’ 22명이 참가한 가운데 귀농귀촌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완주에서 살아보기 챌린지’는 기존에 2박3일 간 진행하던 귀농귀촌 체험 프로그램에 3개월간 텃밭농사와 재배 농산물 지역 나눔까지 이어지는 실질적인 프로그램이랄 수 있다.

교육생들은 매일 아침 6시에 기상해 텃밭 70여 평에 고추 200포기를 비롯한 가지, 호박, 오이 등을 심으며 교육일정을 소화했다. 이후 △귀농귀촌 선도농가 견학 △로컬푸드 직매장과 가공센터 견학 △마을과 공동체 탐방 등의 빡빡한 일정을 진행해 참여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실제로 완주군이 교육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에 나선 결과 16개 프로그램별 만족도는 최하 90.9%에서 최고 99.1%까지 기록하는 등 높은 평가를 이끌어냈다. 멘토와 함께하는 시간, 농장견학, 문화탐방, 텃밭교육 등 상당수 프로그램이 95% 이상의 만족도를 보였다.

귀농귀촌 체험교육에 참여하게 된 동기에 대해서는 “귀농·귀촌을 준비 중(37.5%)”이거나 “현장을 탐방하며 배우고 싶어서(33.3%)”라는 답변이 주를 이뤘으며, 귀농할 때 예상하는 이주비용에 대해서는 대략 ‘2억 원 이상’이 31.8%로 가장 높았고, ‘5천만 ~1억 원’과 ‘1억 원 이상’이 각각 27.3%로 파악됐다.

교육 참여 이후 귀농·귀촌할 의향이 있을 경우 그 시가에 대해서는 ‘3년 이후(31.8%)’가 가장 높았고, ‘3년 이내(27.3%)’와 ‘2년 이내(13.6%)’ 등으로 나타났다.

교육생 B씨는 “완주군의 내실 있는 교육 과정을 통해 귀농귀촌 1번지의 면모를 느낄 수 있었다”며 “특히, 선배 귀농·귀촌인들과의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현장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고, 귀농귀촌의 방향을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설명했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완주군은 앞으로도 귀농귀촌 선도모델을 만들어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알찬 프로그램을 만들어가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연계한 협력사업을 통해 귀농귀촌 메카 완주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완주군은 지난해 8월 전주시와 50+세대들의 인생후반기를 위한 상생 업무  협약을 체결해 3개월간 귀농귀촌체험부터 김장나눔까지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귀농귀촌활성화를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 정진호 기자

전북포스트 jbpost20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